원형탈모 임신부 유산위험 증가
원형탈모 임신부 유산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1.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형탈모를 앓은 임신부에서 유산 위험이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연구팀(제1저자 조수익 진료교수)과 산부인과 이승미 교수, 김세익 연구교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2016~2017년)로 원형탈모와 임신 결과의 관련성을 분석해 피부연구학회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발표했다.

원형탈모는 면역세포가 모낭을 외부 침입자로 인식하고 공격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아토피피부염, 백반증, 건선 등 피부질환이나 갑상선질환, 당뇨병 등 전신질환과 연관성이 보고되고 있지만 임신 결과와는 명확하지 않다.

분석 대상자는 51만 2천여명. 원형탈모증을 가진 임산부 4,552명과 그렇지 않은 임산부 50만 8,345명을 비교한 결과, 원형탈모증을 가진 임산부에서 유산이 임신 1천 건 당 30건이 증가했다.

또한 자궁외임신율과 자연 유산율 모두 유의하게 높았다. 하지만 난임과는 관련성이 관찰되지 않았으며, 임신 중 산모의 건강상에 문제는 없었다.

연구팀은 "원형탈모가 임산부의 출산에 유의한 위험스러운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 원인은 모낭과 임신한 자궁은 면역거부반응으로부터 자유로운 ‘면역특권’을 가지고 있는데 면역체계의 변화로 회피 능력을 소실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임신 유지와 모낭형성에 공통적으로 작용하는 케모카인과 T 면역세포의 영향, 그리고 다른 자가면역질환과의 연관성 등을 꼽았다.

유산이나 조산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자가면역질환으로는 전신루푸스, 항인지질항체증후군, 자가면역 갑상선질환, 백반증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