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안구건조증' 인공눈물로 안되면 약물복용·시술
겨울철 '안구건조증' 인공눈물로 안되면 약물복용·시술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1.01.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근무 중인 30대 여성 A씨는 몇 주 전부터 눈에 이물감이 느껴지고 뻑뻑한 느낌이 들었다. 원래 안구건조증이 있었지만 겨울에는 히터를 틀어놓고 컴퓨터를 오래 봐서 그런지 증상이 더욱 심했다. 인공눈물을 주기적으로 점안했지만 나아지는가 싶더니 다시 눈이 시리고 통증까지 느껴져 결국 안과를 찾았다.

겨울철에는 난방 때문에 실내 환경이 건조해지면서 안구건조증을 더 심하게 느끼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야외활동까지 줄어들다 보니 집에서 핸드폰이나 TV를 접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평소보다 눈의 시린 증상과 이물감이 심해져 내원 환자가 증가했다.

안구건조증은 크게 눈물 분비량 자체가 적은 경우와 분비는 정상이지만 증발 속도가 빠른 경우로 나눌 수 있다. 눈물 분비량이 적은 경우는 대부분 쇼그렌증후군이나 눈물샘 기능 저하와 같은 질환과 관련된 경우가 많다. 

앞서 말한 질환이 없다면 대부분은 눈물막의 불안정으로 인해 눈물 증발이 증가된 경우에 해당된다. 가장 흔한 원인은 눈꺼풀염이나 눈의 지질성분을 분비하는 메이봄(meibom)샘 기능장애다. 이밖에도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거나 핸드폰을 집중해서 볼 때에는 눈 깜빡임 횟수가 줄어드는 만큼 눈물 증발이 빨라질 수 있다. 어떤 이유로든 눈꺼풀이 끝까지 감기지 않거나 안구표면 염증이 있을 때에도 눈물막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눈이 뻑뻑하고 시리며, 심할 경우 이물감이나 통증으로 인해 눈을 뜨기 힘들어지거나 눈물이 오히려 많이 나는 느낌이 들 수도 있다. 심한 안구건조증을 방치하면 결막염이나 각막염 뿐만아니라 시력저하 현상까지 나타날 수 있어 증상이 있다면 안과 진료를 통해 정확한 안구건조증의 원인을 발견해 적합한 치료를 하는 게 중요하다.

안구건조증 초기 치료는 대부분 안약 점안을 통해 이루어진다. 윤활제 역할을 하는 여러 성분, 여러 점도의 인공눈물이나 안연고를 점안해 볼 수 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안과 이지혜 교수[사진]는 "인공눈물만으로 호전되지 않는 중등도 이상의 안구건조증이라면 안구표면 염증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에는 항염증 치료제를 같이 점안하거나, 지속적인 각막상피결손을 보이는 경우에는 자가혈청안약 점안이나 눈물점마개 등의 시술이 도움이 될 수 있으므로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정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고 컴퓨터 작업 등 눈을 많이 사용해야 하는 사람이라면 일정 시간 눈을 감고 쉬어주거나 눈이 마르지 않도록 인공눈물을 점안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속눈썹 연장, 아이라인 문신 등을 했거나 매일 눈 화장을 하는 사람이라면 메이봄샘염증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 매일 깨끗하게 세수한 뒤 자기 전에 눈 주위 온찜질을 해주고 눈꺼풀 전용 세정제로 눈꺼풀 테두리를 부드럽게 닦아주는 것이 좋다. 콘택트렌즈를 장시간 착용하거나 시력교정 수술이나 백내장 수술 등 안과적 수술을 받은 사람에서도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필요하다.

이지혜 교수는 "오메가3가 안구건조증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는 비교적 많이 이루어져 있어 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 생선이나 견과류를 섭취하거나 영양제 형태로 복용할 수 있는데 이상적인 구성비율, 복용량 등은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