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바이넥스 위탁생산 MOU
GC녹십자-바이넥스 위탁생산 MOU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1.0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진섭 바이넥스 CMO 사업실장(왼쪽)과 임승호 GC녹십자 부사장
조진섭 바이넥스 CMO 사업실장(왼쪽)과 임승호 GC녹십자 부사장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바이넥스(대표 이종혁)와 위탁생산(CMO) 업무협약을 맺었다. 

바이알과 프리필드 시린지 등 완제의약품 분야와 바이오의약품 CDMO(위탁개발생산) 분야 경쟁력을 갖춘 기업 간 협력으로 생산기지 확보를 위한 것이다. 아울러 효율적이고 신속한 의약품 개발 및 상용화에도 목적을 두고 있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전국에 분산됐던 완제 공정을 일원화하는 통합완제관을 준공했다. 기획단계부터 자체 생산 품목과 함께 CMO 물량까지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

바이넥스는 다양한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CDMO 전문 회사로 총 12,000리터 규모의 cGMP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생산능력을 늘리기 위해 이번 협약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