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T세포 림프종에 '표적항암제+화학요법' 효과입증
난치성 T세포 림프종에 '표적항암제+화학요법' 효과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2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응률 70%, 아형 50%에서는 완전반응

악성 림프종인 재발성/불응성 T-세포 림프종에 대한 항암제 병용요법이 발표됐다.

전북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임호영 교수는 재발성/불응성 T-세포 림프종에 표적항암제인 코판리십과 세포독성항암제인 젬시타빈을 병용하면 치료 효과가 높아진다고 국제암학술지 암연보(Annals of Oncology)에 발표했다.

T-세포 림프종은 1차 치료에 실패하고 재발하면 고용량 항암화학치료나 조혈모세포 이식으로도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까지 표준 항암요법은 없는 실정이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일차 항암요법에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혹은 항암치료 이후 재발한 난치성 T-세포 림프종 환자. 이들에게 PI3K 신호전달계 억제제인 코판리십과 젬시타빈 병용요법을 실시한 결과, 대상자의 70%에서 치료 반응을 보였다. 

특정 조직학적 아형 T-세포 림프종 환자의 경우 절반이 완전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약물 부작용도 매우 경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기존 PI3K 신호전달계 단독요법의 약점을 병합요법으로 극복할 수 있음을 최초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