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주사제 전신경화증환자 삶의 질 개선
줄기세포주사제 전신경화증환자 삶의 질 개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2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신이 굳는 난치성질환인 전신경화증에 줄기세포주사제가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곽승기 교수와 성형외과 문석호 교수와 류마티스내과 박영재 임상강사와 여의도성모병원 성형외과 이윤재 교수팀은 SVF(간질혈관분획) 주사제가 전신경화증환자의 증상과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개선했다고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했다.

전신경화증은 몸 전체에 분포된 결합조직이 굳는 질환으로 경피증이라고도 말한다. 경피란 단단한 피부를 의미한다. 피부 뿐만 아니라 혈관과 위장관 계통(식도, 위, 장), 폐, 신장, 근육, 관절 등에도 변화를 일으켜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환자의 복부 지방조직에서 추출한 SVF주사제에는 95% 이상의 세포 생존력을 보이는 충분한 양의 지방유래줄기세포가 들어있다.

연구 대상자는 수지 궤양과 수부 장애를 동반한 난치성 전신경화증 환자 18명. 손가락에 SVF주사제를 주사하고 6개월 후 평가한 결과, 피부경화 정도와 삶의 질이 현저히 개선됐으며, 궤양 치료율은 31.6%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이번 효과가 지방유래줄기세포를 포함하는 SVF의 항염증, 항섬유화 작용에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중대한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곽승기 교수(교신저자)는 이번 연구에 대해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난치성 전신경화증의 수지 궤양과 수부 장애 치료에서 SVF 주사제의 안전성과 효과를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교수팀은 현재 신의료기술평가를 신청했으며 승인될 경우 희귀 난치성 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법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자 주도 질병극복연구사업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