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근시에 올레이저라섹 통증적고 시력교정 우수
고도근시에 올레이저라섹 통증적고 시력교정 우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12.1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적으로 사물을 보고 분간하기 위해서는 빛이나 시상이 망막에 맺혀야 한다. 그러나 근시가 있는 사람들은 빛이나 시상이 망막이 아닌 그 바로 앞에 맺힌다. 때문에 먼거리의 물체는 흐릿하게, 가까이 있는 물체는 또렷하게 보인다.

그 정도가 심할 때 고도근시로 분류되는데 망막박리와 백내장, 녹내장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흔히 렌즈 등을 구입할 때 보게 되는 음수(-) 디옵터 수준이 바로 근시를 나타내는 척도다.

고도근시를 가진 사람들은 시력도 낮은 편에 속하는 경우가 많은데 안경이나 렌즈를 착용해 일시적으로 시력을 개선할 수는 있겠지만 근본적인 대안이 되기는 어렵다.

그러나 고도근시자는 레이저 시력교정 수술시 각막을 많이 깎아야하는 만큼 라식, 라섹 등의 시력교정술을 활용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각막이 얇고 고도근시자에도 활용할 수 있는 올레이저라섹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강남스마일안과 유로미 원장[사진]에 따르면 라섹 수술은 각막 상피를 알코올, 브러쉬 등의 물리적인 장비로 벗기는 방식을 사용했다. 때문에 수술 후 회복 및 관리기간이 길어 직장인이나 빠른 회복을 원하는 환자는 선택하기 어렵고 수술 후에도 각막 혼탁 등의 부작용 우려도 있었다.

올레이저라섹은 기존 라섹수술과 달리 수술의 전 과정을 레이저 장비로만 진행하는 만큼 각막을 좀더 정교하고 매끄럽게 절삭할 수 있다.

안구 움직임을 트래킹하는 기술도 탑재돼 각막 모양에 맞춰 교정할 수 있다. 때문에 수술 과정이 보다 안정적이며, 사후관리 및 회복도 간편하고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유로미 원장은 "라식은 각막 두께가 얇거나 고도근시자에게는 적용하기 어려울 수 있다. 또한 알코올, 브러쉬 등 각막 상피를 균일하지 못하게 제거하는 기존 라섹의 경우 심한 통증이 동반돼 회복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올레이저라섹을 통해서는 100% 레이저로 진행되는 만큼 각막 상피를 균일하게 제거할수 있어 통증이 덜하고 고도근시자에도 적용할 수 있다. 회복기간 역시 빠른 편이라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나 무리 없이 시력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장점이 많다고 해서 모두 올레이저라섹를 받는 건 아니며 라식, 라섹 등의 자신에게 맞는 시술을 선택해야 한다. 유 원장은 "자신에게 적합한 시력교정 방법을 찾으려면 정밀한 검사가 필요한 만큼 경험많은 안과의사의 검진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유 원장에 따르면 대개 시력교정술의 경우 각막 표면 두께와 굴절 정도, 망막의 상태 등 여러 요소들을 검사를 하는게 중요하기 때문에 검사 시간이 상당히 길지만 첨단장비를 이용하면 검사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시력교정술을 고려한다면 여유를 두고 믿을만한 안과에서 검진부터 받아보는 게 바람직하다고 유 원장은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