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치료제 '키스칼리' 최장 생존기간 확인
유방암치료제 '키스칼리' 최장 생존기간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1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티스의 전이성유방암 키스칼리(성분명 리보시클립)가 역대급 생존기간 연장효과가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학 MD앤더슨 암센터 데부 트리파티(Debu Tripathy) 박사는 12월 8일 온라인 개최된 샌안토니오 유방암 심포지엄(SABCS 2020)에서 관련 3상 임상시험 MONALEESA-7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는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임석아 교수가 주도했다.

이 연구 대상자는 호르몬수용체(HR) 양성, 인간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HER2) 음성(HR+/HER2-) 전이성 유방암 환자 672명이며 한국인을 비롯해 동양인 198명이 포함됐다.

이들을 내분비요법과 키스칼리 병용군과 내분비요법 단독군으로 나누고 53.5개월간 전체 생존기간을 비교한 결과, 키스칼리 병용군이 크게 연장됐다(48.0개월 대 10.7개월). 사망위험도 24% 낮았다.

키스칼리 병용군에서는 또 항암화학요법을 하는 시기도 4년 이상 늦췄으며, 안전성은 기존 연구결과와 유사했다. 

임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국내외 전이성 유방암 3상 임상 연구 가운데 전체 생존기간이 가장 길게 나타났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효과가 입증된 만큼 키스칼리가 필요한 환자를 위해 건강보험급여 기준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