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보형물은 성형외과 코재수술의 안전한 재료
생체보형물은 성형외과 코재수술의 안전한 재료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12.0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크업이 과거 진하고 강렬한 컬러에서 연하고 자연스러움으로 바뀌는 것처럼 성형수술 트렌드도 마찬가지다. 이전까지는 서양 스타일로 진한 눈매와 높은 코를 원했다면 최근에는 자연스러우면서 코끝이 예쁘고 조화로운 얼굴을 선호하고 있다.

과거에는 무조건 높게만 올리다 보니 재수술 원인 대부분이 부자연스러움 때문이었다. 특히 고어텍스, 실리콘 등 인공보형물은 염증 반응이나 구형구축, 휨, 비침 등의 부작용으로 재수술하는 경우가 많았다.

물론 지금도 인공보형물을 삽입으로 재수술하는 경우가 있다. 이미지업 성형외과 김성남 원장[사진]은 "다른 기능적인 문제없이 모양이나 높이에 만족하지 못해서 재수술하는 경우라면 인공보형물을 사용해도 비교적 문제가 없을 수 있다. 하지만 염증반응이나 통증, 이물감 등으로 재수술한다면 무보형물 방식인 생체보형물이 안정적인 재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생체보형물을 이용한 코재수술은 몸에 맞지 않거나 부작용을 일으킨 인공보형물을 완전히 제거한 뒤 자신의 조직에서 채취한 연골과 진피로 코끝 높이와 콧대 라인을 만드는 방법이다. 김 원장에 따르면 과거 삽입한 인공보형물로 인한 염증으로 피부가 얇아졌거나 손상됐어도 생체보형물 수술에는 지장이 없다. 

김 원장은 "생체보형물은 피부에 자극이 적고 인공보형물보다 이물감이 적다는 게 특징이다. 자가 조직 채취가 부담스러울 경우 기증 연골이나 진피로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생체보형물이라고 해서 부작용이나 염증 사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김 원장은 "특수 항균코팅이나 혈액에서 채취한 재생인자(PRP)를 더 해줄 수 있는 기술력과 역량있는 의료진이라면 코성형에 사용된 자가 조직이 더욱 안전하게 생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