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코로나19치료제 내년 1월 출시 목표
대웅 코로나19치료제 내년 1월 출시 목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2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를 내년 1월쯤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웅은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 메실산)의 2상 임상시험 환자 모집을 끝내 연내에 임상 결과가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23일 말했다.

대웅제약 박현진 개발본부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코로나 임상 진행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내년 1월 긴급 사용 승인을 목표로 정부 당국과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상 임상시험 책임자인 오명돈 교수(서울의대 감염내과)도 "호이스타정의 임상을 빠르게 진행해 세계 최초로 환자들에게 경구용 코로나19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속한 개발 의지를 밝혔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이 부착과정을 방해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국제과학지 셀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카모스타트는 세포 50%의 감염을 억제하는 농도가 1마이크로몰(uM) 이하다. 이는 렘데시비르 등을 비롯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비해 수십~수백배 낮은 농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