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복합제 '올로스타' 효과 국제적 확인
고혈압복합제 '올로스타' 효과 국제적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1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제 복용 보다 혈압 LDL-C 크게 낮춰, 복약순응도 높아

고혈압과 이상지혈증 복합치료제인 올로스타(성분명 올메사르탄+아토르바스타틴)의 효과가 국제적으로 확인됐다.

강동경희대병원 조진만 심혈관센터장은 올로스타와 다른 ARB(안지오텐신II수용체억제제)+아토르바스타틴의 효과를 비교한 임상시험 결과를 미국 치료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Therapeutics)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고혈압을 동반한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 112명(18세 이상). 이들을 올로스타투여군(55명)과 다른 ARB+아토르바스타틴투여군(57명)으로 무작위 배정하고 12개월간 비교했다.

그 결과, 올로스타 복용군에서 수축기 및 이완기 혈압 모두 유의하게 감소됐다. LDL-콜레스테롤(LDL-C)도 크게 감소하는 등 지질농도도 개선됐다.  

또한 고정용량 복합제가 개별 약제 보다 복약순응도가 높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치료중단 사례는 비교군이 20명인데 비해 올로스타군은 5명으로 적었다.

조 센터장은 "올메사르탄은 다른 ARB보다 반감기가 길고 혈압조절 작용이 탁월하며, 로수바스타틴은 스타틴 계열 중 저용량으로도 많은 LDL-C 감소 효과를 보이므로 두 성분의 복합제가 다른 약물에 비해 우월할 것이라는 가정 하에 해당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