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 전암병변절제술에 냉응고술 병용시 재발률↓
자궁경부 전암병변절제술에 냉응고술 병용시 재발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1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경부 전암병변 치료법인 환상전기절제술에 냉응고술을 병용하면 재발률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이선주 교수는 자궁경피상피내종양(저~고도)과 샘상피내암을 가진 환자 467명을 대상으로 환상전기절제술과 냉응고술 병용효과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감염인자 및 암'(Infectious Agents and Cancer)에 발표했다.

자궁경부암은 여성암 중 발병률 6위, 사망률 9위이며 예방백신과 정기검진으로 발생률은 감소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암병변 치료에는 전기를 이용해 병변을 제거하는 환상전기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냉응고술은 수술 부위에 120도로 가열된 탐침을 10~20초간 대는 방법으로 지혈이 목적이다.

분석 결과, 재수술한 경우는 고도(3) 자궁경피상피내종양이 확인된 1례 뿐이었다. 66명(14.5%)도 절단면이 양성으로 보고됐지만 남아있는 병변이나 재발이 없어 재수술하지 않았다.

이 교수는 "이번 수술은 반원형 대신 삼각형 환상전기절제술로 1회 원추형 절제로 자궁경부 안쪽까지 절제한 후 냉응고술을 병용한 것"이라면서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항진된 면역세포가 남은 종양세포를 추가로 파괴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