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자세 '일자목' 통증 해결엔 도수치료가 답
잘못된 자세 '일자목' 통증 해결엔 도수치료가 답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11.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뻣뻣한 목과 어깨 통증은 한 순간에 생기지 않는다. 오랜 시간 잘못된 자세를 지속할 때 C자 커브를 이루던 경추는 I자 형태로 바뀌거나 역 C자 형태로 변형된다. 

이런 증상을 일자목 증후군이라고 하는데, 목을 앞으로 빼고 모니터와 책을 보거나 고개를 숙여 스마트폰을 습관 탓에 현대인의 경추 형태의 변화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나아가 등이 말리고 굽어져 목만 앞으로 나오면 거북목증후군까지도 진행될 수 있다. 미관상 자연스럽지 못할 뿐만 아니라 목 디스크 등 경추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의정부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최현민 원장[사진]은 "목 디스크가 발생하면 손가락 감각도 둔해져 글씨 쓰기는 물론 젓가락질도 힘들어질 수 있다"면서 "심할 경우 마비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조기치료가 필수"라고 조언했다.

잘못된 자세로 인한 일자목을 고치려면 통증 감소와 함께 자세교정도 제대로 해야 한다. 자세교정법 가운데 대표적인 비수술적요법인 도수치료는 전문치료사가 손으로 물리적인 힘을 가해 척추와 경추 질환을 치료한다. 

손으로 척추와 관절을 교정하고 흐름을 회복시키는 덕분에 개인 별로 다른 증상과 통증을 맞춤형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당뇨나 고혈압 환자도 부담없이 받을 수 있다고 최 원장은 설명한다.

그는 "도수치료는 통증만 감소시키는 마사지와 달리 신체 비대칭, 척추 측만증 등과 같은 체형 분석 검사와 발의 압력 분포를 확인하는 족저압 검사를 통해 자신의 신체를 맞춤형으로 받는게 좋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정형외과에서 진단받고 이를 토대로 일대일 맞춤형 치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