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환자 만성신장병있으면 심방세동 위험 3배
당뇨병환자 만성신장병있으면 심방세동 위험 3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2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과 신장질환을 동시에 갖고 있는 경우 심방세동 위험이 3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신장내과 허남주 교수와 미국스크립스중개과학연구소 스타인허블 교수 연구팀은 당뇨병환자를 대상으로 만성신장질환 동반시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분석, 국제학술지 심혈관당뇨병학(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뇌졸중 예방을 위한 모바일 디지털 임상시험 mSTOPS(mHealth Screening to Prevent Strokes)에 참여한 환자 608명. 이들을 만성신장질환 있는 군(96명)과 없는 군(512명)으로 나누어 심전도 패치를 부착해 2주간 모니터링을 2회 시행한 후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림. 만성신장질환과 심방세동 발생위험도
그림. 만성신장질환과 심방세동 발생위험도

그 결과,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경우에 심방세동 발생률이 3.1배 높았다(7.3% 대 2.3%). 심방세동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위험인자인 나이, 성별, 고혈압 여부를 교정해도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경우 심방세동 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또 "심방세동이 발생한 19명 환자 가운데 2명에서만 아주 경미한 증상을 보였다"면서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당뇨환자는 적극적인 심전도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