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널보다 최대 4배 비싼 제네릭약 
오리지널보다 최대 4배 비싼 제네릭약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일부 제네릭약(복제약) 품목수는 오리지널약 대비 10배 많고,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국내 최다 복제약 상위 5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미국과 프랑스에 비해 10배 이상 많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상위 5개 품목은 로수바스타틴, 클로피도그렐, 모사프라이드, 세파클러, 플루코나졸이다. 동일 성분의 국내 제네릭약은 136∼143개에 달하는 반면 미국과 프랑스는 제네릭약이 없거나 2~18개에 불과하다.

품목수가 많은데도 약가는 오리지널보다 비싸고 제네릭약물 간 가격차가 심했다. 플루코나졸의 경우 제네릭약은 최저 395원, 최고는 1,784원으로 약가 차이가 1,389원이다. 오리지널 약가는 1,726원이었다. 

이러한 현상은 고가 약제일수록 더 크게 나타났다. 세파클러를 제외한 로스바스타틴, 클로피도그렐, 모사프라이드 품목도 오리지널 보다 제네릭의 최고가가 더 비쌌다. 이용호 의원은 "식약처가 너무 쉽게 복제약 품목허가를 내주기 때문에 복제약 역시 지나치게 많고, 정보 비대칭에 따른 국민의 처방·조제, 약 선택 부분에서 불편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