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근개 파열 AI로 진단·분류
회전근개 파열 AI로 진단·분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1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분류 정확도 93%와 87%, 정형외과·견주관절 전문의 능가

어깨관절 주변의 4개 근육을 지칭하는 회전근 개의 파열을 인공지능(AI)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분류할 수 있게 됐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팀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영준 박사팀(현 이마고웍스 대표), 심응준 연구원(현 이마고웍스 AI팀장)은 AI로 회전근 개 파열을 진단, 분류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

회전근개에 외상이나 과한 운동, 혈액순환 문제, 퇴행성 변화로 손상된 경우를 회전근 개 파열이라고 하며 50대 이상 중장년층 이상에서 자주 발생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에는 3차원 콘볼루션 신경망(CNN) 알고리즘이 응용됐으며, 회전근개 파열환자와 대조군 환자 총 2,124명의 MRI 데이터이 입력됐다. AI의 진단과 분류의 정확도를 측정한 결과, 각각 92.5%와 87%로 나타났다.

실제로 정형외과 및 견주관절 전문의 판단과 비교한 결과, 인공지능의 정확도가 유의하게 높았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MRI 데이터를 이용해 근육과 힘줄 위치, 파열 부위를 AI 기반해 자동 분석한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회전근 개 파열 위치를 3차원으로 가시화하는 데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