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개발 삼중유방암 표적치료제 효능입증
국내개발 삼중유방암 표적치료제 효능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0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의학원 단백질 MASTL 억제제 가능성 확인

난치성 질환인 삼중유방암의 표적치료제 국내 개발 가능성이 가시화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재성 박사 연구팀은 삼중음성유방암의 신규 표적 치료제로서 가능성 있는 선도물질을 확보했다고 암 치료 분야의 전문학술지 프론티어즈 인 온콜로지(Frontiers In Oncology)에 발표했다.

삼중음성유방암은 유방암 중 생존율이 가장 낮고 치료하기 어렵다. 기존 유방암은 에스트로겐 수용체, 프로게스테론 수용체, 사람 표피성장인자(HER-2) 수용체를 타깃으로 치료하지만 삼중음성유방암에는 이들 호르몬 수용체가 없기 때문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치료물질은 MASTL을 억제하는 MKI-1(MASTL Kinase Inhibitor-1)이다. MASTL은 난치성 유방암을 비롯한 여러 암종에서 많이 발현되는 인산화 카이네이즈 단백질로서 종양의 세포 분열 및 이질성을 조절한다고 알려져 있다.

유방암 세포와 동물실험에서 MKI-1은 종양 억제율이 약 50%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방사선치료 병용시 단독실시 때보다 치료효과가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박사는 "이번 연구에 기반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딥러닝 기술로 전 임상 수준의 약물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신약타켓발굴검증사업) 및 첨단방사선융합치료 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