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거주 암환자 30% 수도권 원정진료
지방 거주 암환자 30% 수도권 원정진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0.0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거주 암환자 10명 중 3명은 수도권 병원에서 치료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9년 지역 별 암 산정특례 환자 현황' 분석 결과, 비수도권 지역의 암 환자 29.3%는 수도권에 위치한 병원에서 진료받았다. 

수도권 원정진료가 가장 많은 지역은 충남(43.2%)이었다. 이어 강원(42.9)%, 세종(42.8%), 충북(41.4%), 제주(40.2%), 대전(32.4%), 전북(32.3%), 경북(29.3%), 경남(25.5%), 전남(23.8%), 울산(22.9%), 광주(20.7%), 대구(20.1%), 부산(20.1%) 순이었다.

충남, 강원, 세종, 충북, 제주 등에 거주하는 암환자 중 40% 이상이 수도권 원정진료를 나선 반면, 상대적으로 대도시인 부산, 대구, 광주 등은 그 절반 수준이다.

암사망률도 지역마다 차이를 보였다. 17개 시·도 가운데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세종, 대전, 광주, 울산 등 일부 대도시를 제외한 10개 지역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국 평균 암환자 사망비율은 14.2%였다. 

권 의원은 "지역 간 의료 불균형이 생명 불균형까지 확대됐다"며 "중증질환자에 대한 지역간 의료불균형 해소를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