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조절 단백질 '세스트린' 자궁내막암 증식·전이 억제
대사조절 단백질 '세스트린' 자궁내막암 증식·전이 억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2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조절 단백질로 자궁내막암의 증식과 전이를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산부인과 김정식 교수와 건양대의대 박환우 교수팀은 대사조절체 단백질인 세스트린(sestrin2)이 자궁내막암세포의 증식과 전이 등을 억제할 뿐 아니라 예후와도 관련한다고 국제학술지 캔서(Cancers)에 발표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발생하는 세스트린은 mTOR라는 신호전달체계의 활성을 억제해 암 세포증식과 노화와 관련한 퇴행성질환, 비만 및 당뇨병과 관련한 대사증후군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연구에서 세스트린은 단백질 복합체 mTORC1를 억제한다고만 알려져 있었고, 자궁내막암에서의 세스트린 역할은 확인되지 않았다.

교수팀은 정량 실시간 PCR(qRT-PCR)검사로 자궁내막암에서는 정상 내막세포에서보다 mTORC1 활성도가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는 세스트린 발현량에 비례해 자궁내막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무질병 생존기간이 줄어든다 사실도 확인됐다.

교수팀은 "이번 연구는 세스트린이 자궁내막암 치료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