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중의 역설' 가벼울수록 폐기능 감소
'저체중의 역설' 가벼울수록 폐기능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2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자에서 호흡기질환이 많다고 알려진 가운데 폐기능 감소 위험은 저체중일 때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 이용택, 박철현 교수, 삼성서울병원 도종걸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2~2014 건강검진자 28만 2천여명을 분석한 결과, 저체중과 폐기능 저하가 밀접하게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비만지수(BMI)에 따라 대상자를 비만군(25 초과), 정상군(18.5~25), 저체중군(18.5 미만)으로 나누고 호흡기능을 측정하는 노력폐활량(FVC)과 1초간 노력성 호기량(FEV1)을 비교했다. 

성별과 나이, 흡연여부, 키 등을 보정한 결과, FVC의 경우 비만군 3.96(리터) 정상군 3.91, 저체중군 3.62로 저체중일수록 호흡 기능이 낮았다. FEV1 역시 각각 3.28, 3.28, 3.12로 마찬가지였다. 폐기능 하위 80%가 차지하는 비율도 저체중군이 비만군 보다 4.9배 높았다.

윤경재 교수는 "성별, 연령 및 흡연 여부 등과 관계없이 BMI가 낮을수록 폐 기능을 대변하는 수치들이 나쁘게 나타났다"면서 "폐 근육량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박철현 교수는 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과 식생활 관리로 적절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