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해소 젤리 효과 대학병원 임상에서 확인
숙취해소 젤리 효과 대학병원 임상에서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 마이니굿모닝구미 대한약학회지 발표

일동제약의 숙취해소 젤리 마이니 굿모닝 구미의 효력을 입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동에 따르면 임상영양연구소가 경희대병원에서 만 20~50세 남성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해 그 결과를 대한약학회지에 발표했다.

마이니 굿모닝 구미는 효모추출물, 미배아대두발효추출분말, 네오큐민(강황추출분말) 등의 원재료에 레몬농축액으로 상큼함을 더한 음주전후, 상쾌한 아침을 위한 숙취해소용 젤리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고위험(1회 주량 소주 7잔 이상) 음주 습관과 함께 숙취 증상 경험을 갖고 있었다. 이들을 젤리 섭취군과 대조식품 섭취군으로 나누고 1주 마다 같은 요일과 시간 대에 소주 500ml를 마시게 하고 시간 대 별 혈중 아세트알데히드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음주 후 4시간과 6시간 경과 시점의 혈중 아세트알데히드 농도 및 12시간 동안의 혈중농도곡선하면적(AUC)에서 젤리군이 대조군에 비해 유의하게 낮게 나타났다.

일동제약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 숙취 발생의 가장 유력한 원인인 체내 아세트알데히드의 혈중 농도를 마이니 굿모닝 구미가 낮추는 등 숙취해소를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