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바닥만성통증 '중증 족저근막염' 초미세내시경으로 원스톱 치료
발바닥만성통증 '중증 족저근막염' 초미세내시경으로 원스톱 치료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9.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족저근막염이란 발바닥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스트레칭, 체외충격파, 인솔 등을 이용한 보존치료로도 증상이 나아질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중증인 경우 보존치료를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5년 넘게 완화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기간이 길다보니 의료비용도 늘어난다. 한 통계에 따르면 족저근막염으로 지출되는 입원비용이 연간 20억원에 이른다.

족저근막염이 중증인 경우는 보존치료에도 불구하고 재발돼 근막이 심하게 두꺼워졌거나 부분 및 완전 파열된 경우, 발뒤꿈치에 불필요하게 날카로운 골극이 형성된 경우다. 연세건우병원(병원장 박의현)에 따르면 이럴 경우 지속적인 보존치료는 밑빠진 독에 물 붓기나 마찬가지이며, 수술치료가 필요하다.

그림. 연세건우병원 최소침습낸시경 치료
그림. 연세건우병원 최소침습낸시경 치료

일반적으로 정형외과 수술이라고 하면 피부를 크게 절개하고 입원기간이 길고, 깁스하기 때문에 생활이 불편해진다는 생각부터 한다. 하지만 연세건우병원에 따르면 직경 2mm 정도의 초미세 내시경을 이용한 근막유리술 및 골극제거술로 통증이나 흉터, 입원 등의 부담없이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다. 

이 병원에서는 6명의 족부의사 전담팀을 구성해 족부전문학회 및 SCI 저널에 100편 이상의 우수한 연구성과 게재하는 등 족부치료를 이끌고 있다. 연세건우병원 족부전담팀이 지난 5년간 국내외 학회 및 저널을 통해 밝힌 내시경 수술 환자의 후향적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체 환자의 평균 수술시간은 15분 내외다.

입원기간은 0.8일로 수술 당일 혹은 이튿날 퇴원할 수 있을 만큼 회복이 빠르다. 수술 후 사고나 부상과 같은 외상요인을 포함해도 재발을 포함한 합병증 발생률은 3% 미만으로 수술 성공률은 97%에 이른다. 

이 병원에서 내시경수술을 담당하는 이모세, 장철영 원장은 내시경 수술에 2가지 장점이 있다고 말한다. 첫 번째는 피부를 수평이나 수직으로 절개를 시행하는 기존 수술에 비해 내시경 수술은 2mm에 불과한 기구가 들어갈 만한 작은 홀(구멍) 하나만으로도 유리술이나 골극제거가 가능하다. 수술시간 단축 및 절개부위 회복을 위한 치료지연이 없고 장기간 깁스나 흉터의 부담도 거의 없다.

두 번째로 내시경 수술은 미세한 장비를 사용하는 만큼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주변조직의 손상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동반 질환이 있어도 동시에 수술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