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미세먼지 농도와 기형아 출산위험 비례
임신 중 미세먼지 농도와 기형아 출산위험 비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의 질이 나쁘면 기형아 출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재확인됐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은 0~6세(2008~2013년에 출생)를 대상으로 태아기 초미세먼지 및 이산화질소 노출과 선천선기형의 관련성을 조사해 환경연구저널(Environmental Research)에 발표했다.

연구대상수는 선천성기형아 15만 명. 이들을 임신주수 별로 노출 농도에 따른 위험도, 그리고 기형 종류를 분석했다. 그 결과, 대기 중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는 선천성 기형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초기 초미세먼지 농도가 약 11.1μg/㎥ 늘어날 때마다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은 14.7% 높아졌다. 임신 중기에는 10.1 μg/㎥ 증가 당 16.2% 상승했다. 특히 순환기계, 비뇨기계, 근골격계 선천성 기형 위험이 높았다. 

또한 임신초기와 중기에 노출되는 대기 중 이산화질소 농도별 선천성 기형 위험은 10.6 ppb 증가할 때마다 각각  8.2%, 15.6% 증가했으며, 비뇨기계와 근골격계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윤철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장(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은 "임신 중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와 같은 대기오염원에 노출되면 선천성 기형 발생의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