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병 '비알코올성지방간' 고해상 영상으로 파악
선진국병 '비알코올성지방간' 고해상 영상으로 파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생체현미경 기술 개발
지방간의 3차원 생체현미경 영상 결과(KAIST 제공)
지방간의 3차원 생체현미경 영상 결과(KAIST 제공)

비알코올성지방간(NAFLD)의 진행 상황을 영상으로 파악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김필한 교수 연구팀은 3차원 생체현미경 기술로 NAFLD의 내부 지방구(lipid droplet) 형성과 미세혈관계를 고해상도 영상으로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국제학술지 바이오메디컬 옵틱스 익스프레스(Biomedical Optics Express)에 발표했다.

NAFLD는 단순 지방간부터 만성 지방간염 및 간경변증(간경화)에 이르는 넓은 범위의 간 질환을 가리킨다. 국내에서는 서구화된 식습관 및 비만율 증가로 급증하고 있으며, 선진국의 유병률도 높지만 미식품의약국(FDA) 승인받은 NAFLD치료제는 아직까지 없는 상황이다.

기존 연구에서는 절제된 간 조직을 조직병리학적으로 분석했기 때문에 장기간의 변화를 파악하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개발한 기술은 초고속 레이저 공초점·이광자 생체현미경으로 간 내부의 간세포와 주변 미세환경의 변화를 장기간, 그리고 3차원으로 정밀 분석할 수 있다.

특히 시속 380Km 이상의 초고속으로 회전하는 다각 거울을 이용해 마이크로미터(μm·100만분의 1미터) 이하의 지방구까지 영상화할 만큼 높은 해상도를 갖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NAFLD가 진행되면 간세포 내 지방구의 축적률이 증가하고 커지며, 그리고 이로 인해 간세포 핵의 위치가 변화해 결국 간세포의 모양도 달라지는 현상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번 개발된 기술이 NAFLD을 비롯한 다양한 간 질환 연구와 치료제 개발 등 다방면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기술은 KAIST 교원창업기업인 아이빔테크놀로지(IVIM Technology, Inc)를 통해 지난해 10월 부터 상용화됐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