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바이오, 코로나19치료제 임상계획 美신청
ABL바이오, 코로나19치료제 임상계획 美신청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비엘(ABL)바이오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다국적 바이오기업 하이파이바이오 테라퓨틱스(HiFiBiO Therapeutics)와 함께 내년 여름 상용화를 목표로 ABL901(HFB30132A) 개발에 착수했으며, 계약의 세부조건을 마무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임상준비, 디자인 등 개발 상황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검토하는 절차인 사전 임상시험계획 미팅을 미식품의약국(FDA)에 서면 제출했으며, 지난 달 25일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했다.

ABL901은 완치자 혈액에서 개발됐으며, SARS-CoV-2 표면에 위치한 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아 세포 감염을 차단한다. 항체공학 기술을 도입해 일반 항체보다 반감기가 월등히 길어 치료 효율 증대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일반 항체와 달리 예방에도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다고 에이비엘바이오는 설명했다.

양사는 이번 달 미국 임상 1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미FDA 신속검토프로그램(Coronavirus Treatment Acceleration Program)을 통해 미국 임상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아울러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2/3상도 올해 하반기에 동시 진행해 내년 4월에는 마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ABL901의 생산은 글로벌 바이오 CDMO 전문기업인 우시바이오로직스(WuXi Biologics)가 담당한다. 이 회사는 에이비엘바이오와 과거 이중항체 플랫폼에 대한 라이선스를 계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