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협 "구제 대신 투쟁, 올바른 의료만들겠다"
의대협 "구제 대신 투쟁, 올바른 의료만들겠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오리알 안되도록 선배들이 도와달라"
건설·합리적 의료정책추진 감독기구 설치 요구

의료계가 국시 거부 의대생의 구제를 요구하는 가운데 정작 의대생들은 투쟁 의사를 밝혔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는 11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올바른 의료를 위해 움직였던 투쟁의 유일한 이유를 우리 몸에 다시금 아로새긴다"며 동맥휴학과 의사국시 거부 등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당정과의 합의는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망가졌다. 의협 회장에 대한 신뢰는 무너졌고, 대전협의 결정에 슬퍼했지만 우리마저 멈출 수는 없었다"며 투쟁 이유를 들었다.

아울러 선배들에게는 "(의대생이) 낙동강의 오리알이 아니라 건실한 둥지에서 떳떳한 의사로 클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투쟁에 동참을 요청했다.

또한 건설적이고 합리적인 의료정책 추진을 항시적으로 감시, 운영할 수 있는 의료계의 감독기구 설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