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증가는 일시 현상, 감소세 확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는 일시 현상, 감소세 확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확진자수가 크게 줄어들고 있지 않지만 방역당국은 감소 추세라는 입장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11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보다 약간 늘어났지만 전체적으로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확진자수 감소는 매일 계속해서 감소하는게 아니라 일시적으로 증가했다가 다시 내려가는 패턴을 보일 수 있다. 대구와 경북의 확진자 다수 발생 당시에도 일시적으로 상승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코로나바이러스 전파의 특성일수도 있고, 격리해제 검사 과정에서 확진자가 늘어났을 수도 있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윤 반장은 또 "증가세가 완만한 만큼 노력하면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라면서도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연장과 관련해 "전문가들과 부처간의 의견을 하루이틀 정도 수렴해서 주말에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