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사국시 재신청없다", 의협 "의대생 구제없인 합의 무효"
정부 "의사국시 재신청없다", 의협 "의대생 구제없인 합의 무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거부로 14%의 낮은 응시율을 보인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의대생 구제 대책 마련을 정부에 요구했다.

7일 보건복지부는 의사 국시 실기시험 응시자는 총 3,172명 가운데 446명이며 한차례 연기한 만큼 더 이상의 재신청은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의협은 "의대생의 국가시험 응시거부는 일방적인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정당한 항의로서 마땅히 구제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또 "지난번 의-당정 합의는 의대생과 전공의 등 학생과 의사회원에 대한 완벽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성립된 것"이라며 "훼손될 경우 합의 역시 더 이상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