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정책 철회는 불가", 醫 "총리·여야와 대화"
政 "정책 철회는 불가", 醫 "총리·여야와 대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2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정책의 철회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브리핑에서 대한의사협회가 파업 철회 조건으로 제시한 정책 철회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의협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국 확산 움직임이 매우 엄중한 위기 사태라며 국무총리와 여야에 긴급 대화를 제안한 바 있다.

보건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은 "정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러한 정부의 취지를 이해하고 집단행동을 중지한다면  모든 가능성을 열고 언제든지 대화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화 제의에 먼저 응해주는게 우선이며, 그런 가운데 대화가 잘 진행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정책관은 "철회란 그간 논의해 결정한 내용을 백지화한다는 의미"라며 "오랜기간 숙고의 과정과 사회적 합의를 거쳐 결정된 모든 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는 어렵다"며 정책 철회는 없음을 분명히했다.

전공의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에 대해서는 "실제 발생하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현재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