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부 제안은 의료계 반발 피한 숨고르기"
의협 "정부 제안은 의료계 반발 피한 숨고르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부 위상에 걸맞은 담대한 결단 요구
정책중단하고 의료계와 합의해 문제해결
젊은의사 공권력 겁박은 불에 기름붓는 격

대한의사협회가 22일 정부의 제안에 대해 정책의 재추진의사가 담겼다며 거부의사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박능후 1차장(보건복지부장관)은 이날 오전 대국민담화문을 통해 의대정원확대와 공공의대신설에 대해 수도권의 코로나19 안정 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내세워 의료계에 읍소하는 듯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으나 일관되게 정책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면서 "다만 의료계의 반발이 심하니 잠시 숨을 고르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정책추진을 중단하고 코로나19의 종식 후에 의료계와의 합의를 원칙으로 여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담대한 결정을 요구했다.

아울러 젊은 의사들의 정당한 의사표출에 대해 공권력을 내세워 겁박하는 것은 이미 불이 붙은 의료계의 분노에 기름을 붓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