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예정대로 2차 파업", 정부 "법과 원칙 따라 대응"
의협 "예정대로 2차 파업", 정부 "법과 원칙 따라 대응"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2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회동이 별 소득없이 끝난 가운데 양측 입장의 간극은 더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4대악 철폐 요구에 대해 복지부가 거부했다며 26일 총파업 강행을 예고했다. 복지부 역시 의협과의 대화를 여전히 요구하면서도 파업시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 조정관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의협에게 계속해서 대화를 요구하겠다"면서도 "파업시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는 방법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또 어제 간담회에서 현재 문제가 되는 정책에 대해 대화와 협의하고 그 대신 의료계 집단행동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의대정원증원과 공공의대 신설은 철회하고, 한방첩약 급여는 폐기 부터해야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며 대화에 임하는 의협의 자세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또한 훈계했다는 전공의협의회장의 SNS 글에 대해서는 파업 시기의 부적절, 방식과 내용의 문제가 있음을 제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