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복지부 어렵게 만나 입장 차만 확인
의협-복지부 어렵게 만나 입장 차만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1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악 정책 철회 요구에 공식적 철회 거부 밝혀
21일 전공의 3차파업, 26일 2차 의사총파업 예정대로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가 어렵게 만났지만 상호 입장 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의협은 19일 오후 코리아나호텔에서 복지부와 2시간 대화를 가졌지만 대화 제안에 환영하면서도 정책 철회는 못한다는 입장의 복지부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4대악 의료정책의 추진과정에 협치의 부재를 인정하고 이를 철회한 후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가 함께 코로나19 대응에 전력을 다하자고 제안했지만 복지부는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하면서도 공식적 철회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감염병 위기를 극복, 어느 정도의 안정된 상태에 이르면 협의체를 통해 지역간 의료격차 해소를 포함한 우리나라 보건의료의 미래 전반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시작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도 동일한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이번 만남은 양측의 입장차를 재확인한 것"이라면서 "의료계는 21일 제3차 젊은의사 단체행동과 26일부터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