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9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대상지역에 인천 포함
정부 19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대상지역에 인천 포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0시부터 수도권에서 대면모임 금지
12종 고위험시설과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
수도권 교회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

정부가 사회적거리두기를 강화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현재 사회적거리두기를 확대,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우선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격상 지역을 서울과 경기도 외에 인천까지 확대한다. 이들 지역에는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의 모든 대면 모임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아울러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PC방 등 12종의 고위험시설과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도 중단된다. 수도권 교회에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며 그 외의 모임과 활동은 금지된다. 이같은 조치는 8월 19일 0시 부터 적용된다. 

정 총리는 "수도권 상황은 사회저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엄중한 상황이며 현재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면 전국 감염이 확산된다"면서 "방역망 통제력 상실할 경우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