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용할만한 정부 답변없으면 무기한 파업도 불사"
"수용할만한 정부 답변없으면 무기한 파업도 불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1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회장 이달 26~28일 사흘간 2차 파업도 예고
"4대악 의료정책 철폐될 때까지 계속 전진할 것"
복지부 "의대정원확대는 미룰수 없어 이해해달라"

대한의사협회가 14일 오후 3시 전국의사총파업을 단행한데 이어 2차 파업에 무기한 파업도 예고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이날 총파업 궐기대회 결의발언을 통해 "독단적인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한 우리의 요구사항을 정부가 끝내 묵살한다면 더욱 강력한 투쟁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또 "오늘 총파업은 하루에 그치지만 오늘 이후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책임 있는 답변을 정부가 내놓지 않는다면 이번달 26, 27, 28 3일간에 걸쳐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한 후 무기한 파업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정원 확대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문제다. 의사협회와 의료계의의 전향적인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며 정부 의지를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