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환자 대사인자 암사망과 관련
B형간염환자 대사인자 암사망과 관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형 간염환자의 대사 관련 위험인자가 암 발생 및 사망위험을 높이는 중요한 위험인자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이윤빈 교수는 13일 온라인으로 열린 The Liver Week2020에서 NASH환자의 비만지수 별 심혈관질환 위험을 분석,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 등록된 국내 만성 B형간염환자 31만 7,856명. 이들의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 관련 위험인자와 암사망 및 사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대사 관련 위험인자가 많을수록 간암 및 비간암 발생, 사망위험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년 이상 장기간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를 지속 복용한 환자도 동일한 결과를 보였다.

이 교수는 "암 발생 위험을 줄이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절한 항바이러스치료 외에 대사 관련 위험인자에 대한 선제적인 평가와 관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