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백신 위탁생산 잇달아 체결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백신 위탁생산 잇달아 체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노바백스와 3억 8천만달러에 공급 계약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과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는 영상으로 참석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과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는 영상으로 참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의 생산·공급 계약을 잇달아 체결했다.

SK는 미국 노바백스사와 13일 오후 판교사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 노바백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VX-CoV2373의 항원 제조 기술을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전받아 추가 공정을 개발한 후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생산해 글로벌 공급한다는 내용이다. 계약규모는 3억 8천만달러이며 노바백스와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으로부터 받게 된다. 

NVX-CoV2373는 재조합 기술로 변형시킨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을 곤충세포에서 발현시켜 나노입자 형태로 만든 백신 후보물질이다. 노바백스가 개발한 면역증강제인 Matrix-M을 이용해 면역원성과 중화항체 형성 효과가 우수하다고 평가된다.

이 약물은 현재 2상 임상시험 중이며 오는 10월 3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노바백스에 따르면 NVX-CoV2373를 2차례 투여받은 건강한 성인 대상자 131명 전체에서 면역에 필요한 중화항체가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항체농도도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혈청 샘플 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안동공장의 연간 생산량도 기존의 3배 이상인 4억 5천만도즈로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