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능후 복지부장관, 의협 주장 일부 수용 시사
빅능후 복지부장관, 의협 주장 일부 수용 시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에 파업에 이어 오는 14일에도 대한의사협회의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의료계의 일부 요구 사항에 대해 수용 의사를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의료계는 파업을 자제하고 대화로 해결하자"면서 "의협이 요구하는 일부 내용에 대해 정부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의협과는 여러 경로를 통해 대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긍정적인 부분은 서로 받아들이면서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며 의협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지역과 필수의료 부분의 의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대 정원 확충은 최소한의 필요조치"라면서 "지역의료체계와 의료인력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의료계와 협의해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