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표적유방암치료제 '탈제나' 국내허가
새 표적유방암치료제 '탈제나' 국내허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이자의 gBRCA 변이 유방암치료제 탈제나(성분명: 탈라조파립 토실산염)가 국내 허가를 받았다.

적응증은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생식선유방암 감수성유전자(gBRCA) 변이, 사람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HER2) 음성인 국소진행성 또는 전이성유방암이며,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다.

경구용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 억제제인 탈제나는 DNA를 복구하는 PARP1과 PARP2를 억제해 gBRCA 변이가 있는 암세포의 DNA 복구를 방해하고 세포사멸을 유도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이번 허가는 3상 임상시험 EMBRACA에 근거했다. 시험 대상자는 과거 최대 3차까지 항암화학요법 치료 경험이 있는 gBRCA 변이가 있는 HER2 음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 431명.

이들을 탈제나투여군과 카페시타빈, 젬시타빈, 비노렐빈 등 항암화학요법군으로 나누어 무진행생존기간, 사망위험, 반응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탈제나군에서 무진행 생존기간이 개선됐으며(8.6개월 대 5.6개월), 사망위험은 46% 낮았다. 객관적 반응률은 2배 이상 높았다(62.6% 대 27.2%).

유럽암학회(EORTC)의 삶의 질 척도 QLQ-C30를 이용한 결과, 탈제나 투여군에서 우수했으며(3점 대 -5.4점), 질병 악화까지 소요기간도 길었다(24.3개월 대 6.3개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