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관절염 새 원인유전자 7종 규명
류마티스관절염 새 원인유전자 7종 규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RA)을 일으키는 새로운 원인유전자가 규명됐다.

한양대 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배상철 교수와 경희대 생물학과 김광우 교수,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센터 공동연구팀은 RA의 새 원인 유전변이 7종을 발견했다고 국제학술지 류마티스질병연보(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는 한국인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와 비환자 4만여 명의 게놈 유전변이를 정밀 분석했다.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센터에서 개발된 한국인칩 기술이 활용됐다.

그 결과, 새 원인 유전변이로 SLAMF6, CXCL13, SWAP70, NFKBIA, ZFP36L1, LINC00158 등 6종이 발견됐으며, 특이 유전변이 SH2B3 1종이 발견됐다.

이밖에 면역조직 뿐만 아니라 비면역조직인 폐와 소장 조직에도 RA 발생 연관 유전변이가 관여한다는 사실도 규명됐다.

이번 연구는 한양대 류마티즘연구원, 한국연구재단,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