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환자 광장공포증 동반되면 증상 심하고 투약량 늘어
공황장애환자 광장공포증 동반되면 증상 심하고 투약량 늘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황장애환자가 광장공포증까지 동반되면 증상이 더 심해지고 약물 사용량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황장애환자에 흔히 나타나는 광장공포증은 사람들이 많은 공공장소, 특히 급히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에서 혼자 있게 되는 것에 대한 공포증이다. 광장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은 지하철, 버스, 대형 마트 등의 이용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는다.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준 교수는 공황장애환자 87명을 대상으로 광장공포증 여부에 따른 증상정도와 약물사용량을 비교해 국제학술지 메디슨(Meicine)에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공황장애가 동반된 군에서는 비동반 군 대비 증상정도가 30%, 우울증 심각도는 65% 높았다. 벤조디아제핀계 항불안제 처방기간도 길었다. 또한 공황장애의 주요 치료제인 항우울제의 병합요법도 광장공포증 동반 환자에서 많았다(39.0% 대 19.6%).

전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공황장애 치료에서 광장공포증의 동반 유무가 치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직접적으로 밝힌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