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심포지엄도 드라이브인
코로나에 심포지엄도 드라이브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2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이자 드라이브인, 온라인 등 비대면방식 진행

항생제 내성균이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는 가운데 한국화이자가 지난 18일 침습성 진균감염과 항생제 내성을 주제로 2020 ID 포럼을 개최했다.

'침습성 아스페르길루스증과 털곰팡이증의 진단과 치료의 최신 지견'을 주제로 열린 첫번째 세션에서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조성연 교수는 내성이 발현된 침습성 아스페르길루스증은 진단이 어렵고 치료옵션이 제한적이며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증 환자에서 발생하는 진균 감염은 높은 임상적 필요도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위한 신약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새로운 항진균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두번째 세션인 '복잡성 복강 감염에서의 타이가실 치료'에서는 순천향대병원 감염내과 추은주 교수가 "카바페넴 내성균 감염은 치료제가 제한적이며 사망률이 높고 병원내 감염과 지역사회 전파 등의 문제를 야기한다"면서 내성의 억제와 예방을 위해서는 약물사용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직접 참여자는 차 안에서 현장 강연을 청취할 수 있도록 드라이브 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