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제급여평가委 "콜린알포세레이트제제 기존 심의 결과 유지"
약제급여평가委 "콜린알포세레이트제제 기존 심의 결과 유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2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에는 급여, 그 외에는 본인부담 80%

콜린알포세레이트제제의 심의결과가 기존 내용대로 유지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23일 제7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결정신청 약제 평가 및 약제 급여적정성 재평가 심의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기존 심의 결과에 따르면 치매로 인한 효능 효과에는 급여를 유지하고, 그 외에는 본인부담 80%를 적용한다.

현재 콜린알포세레이트제제는 종근당 외 130개 사에서 236품목이 등재돼 있다.

이번 심의에서는 또 한국콜마의 펜시비어크림(성분명 펜시클로버)가 단순포진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급여가 적정하다는 결과를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