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회복환자 90% "증상지속"
코로나19 회복환자 90% "증상지속"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7.21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태감, 호흡곤란이 가장 많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급성기에 나타나는 발열, 호흡곤란, 근육통 등 근골격계증상, 그리고 냄새나 맛을 못느끼는 증상 등이 완치 후에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아고스티노 제멜리대학병원 안젤로 카르피 박사는 코로나19로 입원 후 회복된 환자 143명의 경과를 조사해 미국의사협회지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평균 56.5세, 여성이 37%였다. 코로나19 입원기간은 평균 13.5일이었다. 입원 중 104명이 간질성폐렴으로 진단됐다. 21명은 비침습적환기요법, 7명은 기계적환기요법을 받았다. 급성기에 투여된 약물은 항레트로바이러스제 71%, 하이드로클로로퀸 73%, 아지스로마이신 41%, IL-6억제제 31%였다.

질문표를 통해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증상 발생 후 지속기간은 약 60.3일이었다. 조사 당시 증상이 없었던 경우는 18명(13%) 뿐이고 46명(32%)은 1~2개, 79명(55%)은 3개 이상의 증상이 지속됐다. 가장 많았던 증상은 권태감(53%)이고 이어 호흡곤란(43%), 관절통(27%), 흉통(22%) 순이었다.

박사는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의 87%가 1개 이상의 증상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권태감과 호흡곤란 빈도가 높았다"고 조사 결과를 정리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서 급성기에만 주목할게 아니라 장기적인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서는 퇴원 후에도 모니터링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