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차단제 바른다고 비타민D 부족해지지 않아
자외선차단제 바른다고 비타민D 부족해지지 않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전 일본에서는 젊은 여성들의 비타민D 부족 원인이 자외선차단제 사용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오는 등 햇빛 노출이 비타민D 생성에 유리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햇빛을 차단해도 신체에 필요한 비타민D의 부족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김수영 교수와 미국존스홉킨스대학 피부과 공동연구팀은 긴소매의류 착용과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해도 비타민D 결핍 위험은 높아지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유럽피부과학회지(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미국국민건강영양조사(2011~2014년) 참여자 성인 2,390명(20~59세). 연구팀은 광민감성과 비타민D 부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광민감성의 기준은 수개월간 햇빛에 노출되지 않다가 30분간 햇빛 노출시 심한 일광화상이 발생하는 경향의 여부, 그리고 비타민D결핍은 혈청 25(OH)D가 50nmol/L 이하인 경우로 정의했다.

연구 결과, 피부가 광민감성인 사람은 다른 피부 타입에 비해 그늘을 찾는 확률이 3배 높고, 자외선 차단제도 약 2배 많이 사용했다. 일광노출 시간 차이는 유의하지 않았다. 비타민D 결핍증도 증가하지 않았다.

한편 광민감성인 사람은 햇빛 차단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광화상을 입을 가능성이 약 2배 높았다. 젊을수록 그리고 여성보다는 남성이, 야외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경우에 높게 나타났다.

김 교수는 "한국인의 피부색은 전세계 인종에서 상당히 밝은 편에 속한다"면서 "햇빛이 강한 여름철에는 그늘에서 쉬기, 긴팔 및 선글라스 착용, 자외선 차단제로 일광화상의 발생률을 유의하게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20분 전에 꼼꼼히 두껍게 바르고, 땀과 물에 씻겨 나가므로 2~3시간마다 덧발라야 한다. 강한 햇빛이 내려쬐는 해변이나 수영장에서 장시간 물놀이를 할 때는 특별히 일광화상에 주의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발라주어야 한다고 김 교수는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