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산업육성에 2조 8천억 투입
바이오헬스 산업육성에 2조 8천억 투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에 2조 2천억, 재생의료 6천억원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에 2조 8천억원을 투입하는 대형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이로써 내년부터 관련 산업이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는 국가신약개발사업,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 등 2개 범정부 사업이 국가재정법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신약개발에 필요한 단계별 과정을 전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국가신약개발사업에는 10년간 국비 1조 4,747억원을 포함해 총 2조 1,758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3개 부처가 단일 사업단 관리체계를 구축해 칸막이 없이 하나의 사업으로 진행하며 맞춤형으로 대학과 연구소, 유망기업에 통합 상담지원한다.

손상된 인체 세포와 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하여 정상 기능으로 회복시키는 재생의료 분야에도 국비 5,423억원을 포함해 총 5,955억원이 투입된다. 

줄기세포치료 기술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유전자치료제, 조직공학제재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핵심기술에도 전략적 투자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