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중구 방산동 이전 추진
국립중앙의료원 중구 방산동 이전 추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서초구 원지동 대신 중구 방산동의 구 미국공병단 부지로 이전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는 국립중앙의료원을 미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는 업무 협약을 1일 체결했다.

기존 이전 예정지였던 서초구 원지동은 주변 지역이 개발제한지역인데다 경부고속도로의 소음 발생 등 환자의 접근성이 어렵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이번 계약으로 서울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을 통해 현재의 국립중앙의료원  부지 매각 및 ‘미 공병단 부지’ 매입 등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복지부와 서울시는 올해 11월 말까지 세부 방안을 마련키로 하고 연말 이후부터 부지 매각·매입 등과 관련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절차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