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기뇌졸중환자 후유장애 조기예측
급성기뇌졸중환자 후유장애 조기예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3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구로병원 심폐결합분석법 제시

급성기뇌졸중환자의 후유장애를 일찍 예측하는 방법이 제시됐다.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뇌신경센터 공동연구팀은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결과를 기반으로 한 심폐결합분석법 (cardiopulmonary coupling analysis)을 뇌졸중(Stroke) 저널에 발표했다.

급성기 뇌졸중환자에서는 수면호흡장애의 동반 유무가 신경학적 후유장애 회복 지연의 주요 예측인자다. 하지만 초기 집중치료 과정에서 전통적인 수면다원검사나 수면 중에 호흡상태를 정밀검사하기는 쉽지 않다.

연구팀이 개발한 심폐결합분석법은 심전도의 전기적 신호에 반영된 환자의 호흡패턴을 정밀하게 분석한다. 환자가 수면 중 호흡장애 소견을 보이면 국소적 결합패턴(narrow-band coupling)이 나타나는 점을 활용했다.

특히 임상현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뇌졸중 발생 초기 30일 이내 시행한 수면 중 심전도모니터링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소적 결합패턴을 보인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뇌졸중 발생 3개월 이후 중증 후유장애의 위험도가 3.98배 높았다. 

후유장애에서 회복되지 못하는 위험도는 1.81배였으며, 수면 중 호흡장애의 지속시간이 길수록 중증 신경학적 후유장애의 위험도가 비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심폐결합분석법을 통해 수면호흡장애의 동반 유무가 급성 뇌졸중환자의 신경학적 후유장애의 중요한 예측인자로 확인됐다"면서 "이 분석법은 급성기 뇌졸중 치료과정에서 일반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운 수면다원검사를 보완할 수 있는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