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신장병환자 근력감소 최대 2배
만성신장병환자 근력감소 최대 2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신장병환자는 근력이 줄어들 위험이 정상인의 약 2배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와 이예림 전공의, 의생명연구소 진희진 교수 연구팀은 국민영양조사(2014~2017년) 데이터로 만성신장병과 악력 감소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신장영양학저널(Journal of Renal Nutrition)에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만성신장병과 근력감소의 관련성을 대규모 샘플로 확인한 첫번째 연구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성인 18,756명(남성 8,503명, 여성 10,253명). 만성신장병 여부는 사구체여과율로, 악력 측정에는 디지털악력계를 이용했다.

만성신장병 유병률은 4%였다. 각 측정치를 건강한 성인 표준치와 비교한 결과, 근력감소는 만성신장병환자에서 정상인 보다 4배 많았다(25.2% 대 6.2%).

나이와 만성질환 등 혼란변수를 조정하자 만성신장병 환자의 근력감소 위험은 정상인에 비해 남성은 1.9배, 여성은 1.6배 높았다.

연구팀은 신장 기능의 저하로 포도당 흡수와 단백질 분해기능이 떨어져 신체근육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근력이 지속적으로 저하되면 신체활동에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기초대사량이 줄어 비만 또는 각종 성인병의 발생 위험도 상승한다"면서 "신장질환이 있다면 적절한 식이 및 운동으로  근력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