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 진정한 디지털 5G시대를 연다
용인세브란스 진정한 디지털 5G시대를 연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23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1일 오픈, 25일 봉헌식 
분당서울대와 아주대, 한림대동탄과 경쟁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미래의 진료환경과 새로운 진료 패러다임의 리더를 선언했다.

최동훈 병원장[사진]은 2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용인세브란스는 136년의 세브란스 의료경험과 5G기반의 첨단 정보통신이 결합한 첨단 의료시스템 및 의료장비 등 완벽한 의료 인프라가 집약된 디지털 혁신병원"이라고 밝혔다.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해 있는 용인세브란스는 북쪽에는 분당서울대병원, 서쪽에는 아주대병원, 남쪽에는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이 위치하는 등 기존 병원에 둘러싸여있다.

후발 주자로서 용인세브란스의 정체성은 환자의 안전과 공감에 집중된 디지털혁신이다. 박진영 기획관리실장에 따르면 5G 기반 통신망, 전체 입원환자 대상 통합반응상황실(IRS), 수술 및 중증환자의 혈압맥박호흡수 등 생체신호의 전자의무기록(EMR)연동 시스템의 구축이 그것이다.

박 실장은 또 개원 당시부터 전체적으로 디지털화한 병원은 용인세브란스 뿐이라며 단계적으로 디지털화한 경우와는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디지털병원이라면 차가운 이미지를 연상케하지만 병원 디자인은 '자연에 순응하는 조화로운 치유환경'이라는 매우 감성적인 컨셉이다. 땅과 물 그리고 하늘과 바람이라는 자연의 필수요소이자 기본 구조를 활용해 Healing Wave(치유의 물결)라는 개념을 시각적으로 구현했단다.

한편 지난 3월 1일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오는 25일 오후 병원 대강당에서 기념 봉헌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