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바이오 항암제 임상1상서 부분관해 '청신호'
ABL바이오 항암제 임상1상서 부분관해 '청신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L바이오가 개발 중인 신생혈관억제 항암제 ABL001에 청신호가 켜졌다.

회사는 단독요법으로 실시된 1상 임상시험에서 말기 위암과 대장암 환자의 종양 크기가 30% 이상 줄어드는 부분관해가 3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시험 대상자는 표준치료요법이 실패했거나 재발해 사용할 표준치료법이 없고 질병 진행이 빠른 암환자인 만큼 의미가 크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ABL001의 단독요법 임상시험에 따르면 객관적반응률 12%, 질병조정률은 72%다. 현재 동일 타깃 치료제로 2상 임상시험 중인 OncoMed사의 나비식시주맙(navicixizumab)의 경우 객관적반응률 6.1%, 질병조정률 31.8%로 알려졌다. 이 약물은 지난해 미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됐다. 

이번 1상 임상에서는 부분관해를 보인 3건에서 바이오마커인 DLL4를 종양조직에서 강력 발현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특정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 효능을 확인할 예정이다.

ABL001은 ABL바이오의 플랫폼 기술 Grabody가 적용된 이중항체로서, 1세대 블록버스터 치료제인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의 내성을 보완하기 위해 암세포 신생혈관 억제 항원인 VEGF와 DLL4를 동시에 타깃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