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전폭 지원"
政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전폭 지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으로 K방역 고도화, 산업화, 세계화에 1조 투자
올 하반기 관련 임상시험 비용 1천억원 이상 투입
2022년까지 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설립
경쟁력 높은 의료기기 11개 전략품목 선정, 지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팔을 걷어부쳤다.

정부는 3일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올해 안에 국산치료제 개발과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위해 유망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K-방역 고도화, 산업화, 세계화에 1조원을 투자하고 이 가운데 1천억원 이상을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비용에 투입한다.

치료제는 혈장치료제와 항체치료제, 그리고 약물재창출 연구, 백신은 합성항원 백신(1건) 및 DNA 백신(2건) 등이 전략품목이다.

특히 백신은 국가 비축물량을 확대하고 국내 대량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시설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 역시 물량 확보를 위해 필요시 즉시 수입할 수 있도록 한다. 

감염병 대응 연구기반도 마련한다. 관련 연구개발의 컨트롤 타워로서 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를 오는 2022년까지 설립하고, 기초 연구 강화를 위해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설립도 추진한다.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신속한 자금지원과 유망기업 집중 지원, 신속 인허가 등을 위한 법적 근거를 강화하기 위해 가칭 코로나19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

이밖에 필수 방역 물품 및 의료 기기의 국내 수급을 안정화하고 11대 핵심의료기기의 국산화도 지원한다. 인공호흡기와 진단키트, 핵산추출기, 검체채취키트 등은 오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그리고 에크모와 PCR장비 등은 2023년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 2021년까지 국산 백신 확보, 2022년에는 방역 기기의 세계 시장 경쟁력 확보까지 순차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